여전하다  As Usual

 전 유 진 

뮤스(Muth)는 나(My)와 젊음(Youth)의 합성어로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원동력이 되어준 유년시절을 뉴트로(New+Retro)하게 표현한 감성 팬시 브랜드이다.

다채로웠던 그 시절은 우리 마음속에 타임캡슐처럼 남아있다.

어른이 된 후에 꺼내 보면 그 두근거림이 새로운 모습으로 응원을 보내온다.

세상의 때를 묻히지 않고 꿈꾸던 나로 돌아갈 수 있다.

못난이 인형은 이젠 너무 먼 레트로가 아닌가.

현시대를 살아가는 20·30세대에게 친숙한 레트로함을 끌어내, 이미지로 표현하고자 하였다.

광고디자인프로젝트

Advertisement Design Project

뮤스 포토 포스터

밝고 환하게 웃는 학생의 초상을 중심으로 콜라주 기법을 활용하여 추억의 요소들을 스크랩한 느낌으로 제작된 포스터다.

 

덧붙여진 이미지 위로 최근 다양하게 적용되는 방법인 손 그림을 올려 발랄한 느낌을 강조하고 유년 시절 스케치북에 낙서하던 느낌을 재해석했다.

뮤스 브랜드 홍보 SNS 카드 뉴스

어른이 된 후 잊고 살았던 추억의 일기장, 앨범 등을 펼쳐보는 순간을 모티브로 삼았다.

 

언제 어디서든 추억의 책장을 넘겼을 때 그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는 우리의 유년을 마주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담은 홍보용 카드 뉴스다.

​그래픽디자인프로젝트

Graphic Design Project

​뮤스(Muth) : 유년에 담긴 생동감

현 20・30 세대의 학창 시절 유행을 모티브로 제작된 굿즈다.

 

유년 시절에서 뗄 수 없었던 모바일・음악 문화, 고픈 배를 달래주던 간식, 친구와 나누던 일기장, 설레며 기다리던 체육 시간을 액티브하게

즐기는 모습 등 그때를 떠올리게 해주는 일러스트가 발랄하게 구현되었다.

팬시 브랜드 뮤스 굿즈

Other Contents

Copyright(c), Visual Design, Busan Youngsan University, All Right Reserved ㅣ 부산 해운대구 반송순환로 142

부산 영산대학교 해운대캠퍼스 시각영상디자인학과 ㅣ 051-540-7263